[DispatchㅣLA(미국)=송효진·박인영기자] 배우 수현이 할리우드 레드카펫을 꽃미소로 물들였다.

수현은 13일 오후 9시 30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씨어터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감독 조스웨던, 이하 ‘어벤져스2′) 레드카펫 프리미어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수현은 화사함 그 자체였다. 시종일관 눈부신 미소를 선보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긴장한 기색도 전혀 없었다. 오히려 여유로웠다. 당당하게 포즈를 취하며 플래시 세례를 즐겼다.

의상도 러블리했다. 꽃무늬 쉬폰 원피스를 입었다. 네크라인이 깊게 파여 가슴 라인이 아찔하게 드러났다. 짧은 길이 덕에 긴 다리 라인이 돋보였다. 할리우드 미녀 스타 못지 않은 몸매였다.

‘어벤져스2’는 어벤져스와 울트론의 사상 최대 전쟁을 다룬다. 일부 장면은 한국 도심을 배경으로 촬영했다. 국내 대규모 프로모션도 예정됐다. 조스 웨던 감독과 주요 배우들은 오는 17일 내한 행사에 참석한다.

"오늘은, 닥터 스마일"

"포토월에서도~"

"레드카펫에서도"

"바람이 불어도"

"오늘은 꽃미소"

"당당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