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이건, 한 소년의 이야기"…'화란', 누아르라는 성장물

[Dispatch=정태윤기자] "누아르 영화 보단, 한 소년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김창훈 감독)

암울한 현실을 적나라하게 그린다. 연규(홍사빈 분)는 가난한 집, 새아버지의 폭력 속에 자랐다. 학교를 그만두고, 치건(송중기 분)의 조직에 들어간다. 

연규는 위태로운 현실에서 벗어나기 위해, 위험한 선택을 거듭한다. 결코, 가벼운 영화가 아니다. 꼬일 대로 꼬인 연규의 인생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던진다. 

영화 '화란'의 이야기다. 22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언론배급시사회를 열고 첫선을 보였다. 감독 김창훈, 배우 홍사빈, 송중기, 김형서(비비)가 자리했다. 

'화란'은 김창훈 감독의 첫 연출작이다. 데뷔작으로 해외 영화제의 주목을 받았다. 올해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섹션에 초청된 것. 

김 감독은 "어린 시절부터 꿈만 꿔오던 일이다. 데뷔작으로 초대받을 줄 몰랐다"며 "아직까지도 칸에 다녀온 것이 정말 있었던 일인지 믿기지 않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 감독은 주인공으로 신예 홍사빈을 선택했다. 홍사빈은 18살 소년 연규를 연기했다. 암담한 현실 속에서 조직의 보스 치건을 찾아가 조직원이 된다. 

연규의 인생이 비극을 향해 기울수록, 홍사빈은 빛났다. 영화 내내 날 것의 감정을 던지며 거친 조직의 세계를 표현했다. 신인의 연기가 아니었다. 

송중기는 홍사빈에 대해 "굉장히 차분하고 묵직했다. 마지막 액션 시퀀스는 무려 4~5회차 찍었다. 그런데도 서툴지 않게 주인공으로서 중심을 잘 잡았다"고 칭찬했다.  

홍사빈은 "사실, 매일매일 떨렸다. 저만의 마스크를 끼고 아무렇지 않게 행동하려고 노력했다. 혼자 숙소에서 '떨지 말자' 주문을 걸었다. 연습도 정말 열심히 했다"고 털어놨다. 

김형서는 연규의 동생 하얀으로 분했다. 하얀은 연규를 안쓰러워하며 그의 유일한 보호막이 되어준다. 현실에 흔들리지 않고 당당하게 나아간다. 

가수 비비는 지웠다. 넘치지도 부족하지도 않게, 올곧은 하얀을 표현했다. 김형서는 "감독님이 하얀 도화지에 어떤 것을 그려주시는지 보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송중기는 연기 변신에 나섰다. 냉혹한 현실을 사는 중간 보스 '치건'을 소화했다. 근육질 몸, 귓바퀴가 뜯긴 채로 아물어 흉터가 깊어진 한쪽 귀로 외형부터 변신했다. 

그는 "감독님이나 제작사가 제안한 작품이 아니다. 업계에서 돌아다니던 작품을 제가 역으로 제안해서 하게 됐다"며 "눅눅하고 찐득찐득한 대본의 느낌이 좋았다"고 떠올렸다. 

누아르 장르는 첫 도전이다. 기존의 부드러운 이미지를 벗었다. 차갑고 서늘한 느낌을 살렸다. 그러나 무자비한 조직 세계의 중간 보스라고 할 만한 포스는 부족했다. 

클라이맥스는 연규와 치건이 대립하는 마지막 장면. 연규의 비극은 극에 달하고, 치건이 눌러왔던 감정은 터져 나온다. 대사 대신, 몸과 몸의 부딪힘으로 감정을 전달했다. 

심경 변화를 액션을 통해 이해하기엔 다소 무리가 있었다. 

김 감독은 이에 대해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말이 아닌, 비언어적인 것으로 전달하는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대사보다는 상황으로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화란'을 통해 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김 감독은 "누아르를 찍겠다는 생각보단, 한 소년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폭력적인 환경이 한 소년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궁금했다"고 부연했다. 

"그렇게 성장한 소년이 선택을 내리게 됩니다. 그 선택은 어떤 영향을 미치고, 그것이 소년에게 어떻게 되돌아오는지. 그 물음에 대한 궁금증을 영화로 풀어봤습니다." (김 감독)

'화란'. 연규가 떠나고 싶었던 나라, 네덜란드의 음역어이다. 한자는 다르지만 '재앙과 난리 또는 재변에 의한 세상의 어지러움'이라는 뜻도 있다. 

연규에게 삶은 화란, 재앙이다. 결말 역시 비극이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후련하다. 연규가 네덜란드에 갔을 것 같다는 묘한 희망 때문일까. '화란'은 다음 달 11일 개봉한다.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눈웃음은 못가려"...태현, 스윗 스마일
2023.12.08
[현장포토]
"눈빛이 멜로다"...수빈, 확신의 센터상
2023.12.08
[현장포토]
"후광이 번쩍"...휴닝카이, 빛나는 비주얼
2023.12.08
[현장포토]
"목도리로 꽁꽁"...연준, 스타일 아이콘
2023.12.08
[현장포토]
"잘생겨서, 줌인"...범규, 클로즈업 유발자
2023.12.08
[Hⓓ포토]
"여.심.올.킬.러" ㅣ '비오'
2023.12.08
more photos
VIDEOS
00:16
HAPPY SUNGHOON's DAY🎉🎂 #성훈 #SUNGHOON #ENHYPEN #엔하이픈 #shorts
2023.12.08 오후 03:13
00:23
가려도 꽃주얼🌸 #범규 #BEOMGYU #투모로우바이투게더 #TXT #shorts
2023.12.08 오후 03:06
00:15
하트💓바라클라바 쓴 쏘 스윗한 프린스🤴🏻 #필릭스 #felix #straykids #공항패션 #shorts
2023.12.08 오후 02:55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