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cebook Pixed code*/ /* /facebook Pixed code*/
[단독] "나는, 빅상지 멤버였다"…김히어라, '일진' 활동 인정

[Dispatch=김소정·이명주·김다은기자] 2004년, 강원도 원주 ○○여자중학교. 

'X동생' A씨가 수업 중에 손을 들었다. 화장실 핑계로 교실을 빠져나왔다. 그가 향한 곳은 빈 교실. 체육 수업 중인 옆 반 교실을 털었다. 

돈, 그리고 돈이 되는 것들을 무작정 주워 담았다. 하지만 이내 (범행이) 발각됐다. A씨는 그 시각, 화장실에 간 유일한 학생. 교무실로 불려 갔다. 

A씨(2학년)는 절도 사실을 인정했다. 그가 밝힌 범행 동기는, 'Y언니' 김히어라. "언니 엄마 병원비를 마련해 주고 싶어서 그랬다"고 자백했다.

김히어라(3학년) 역시 교무실로 호출됐다. "절도를 지시했냐"고 추궁당했다. 김히어라는 부인했다. "자신과 전혀 관계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아무도 믿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게, 김히어라는 ○○여중 일진 모임인 '빅상지' 출신. 당시 '빅상지'는 갈취, 폭행, 폭언 등으로 악명이 높았다. 

'디스패치'는 지난 5월, 김히어라 학폭 제보를 받았다. "○○여중 일진의 욕설을 드라마에서 다시 들을 줄 상상도 못했다"며 학폭 의혹을 제기했다.

연예인 학폭은, 증명이 쉽지 않다. 진술은 있지만, 증거는 거의 없다. 따라서, 최대한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한다. 공통된 진술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 

지난 5월~6월, 10여 명의 ○○여중 출신을 만났다. 개인별 피해 사례를 접했다. 그중에서 증명 가능한 것들만 추렸다. 일진, 방관자, 그리고 사회봉사. 

마지막으로, 당사자의 이야기를 들었다. 피해자의 기억을 '기억'하는지 물었다. 김히어라는 '빅상지' 활동은 인정했다. 단, 폭행 가담은 적극 부인했다.

"제 존재 자체로 무서웠다? 그 시절을 다시 돌이켜 봤습니다. 누구를 때린 적은 없었는데… 물론, 책임이 없다는 건 아닙니다. 방관자로 살았던 것 같아요." (김히어라)

◆빅상지의 멤버였다

"○○여중에 '빅상지'라는 일진 모임이 있었습니다. 돈을 갈취해 (빅상지) 선배들에게 상납했어요. 돈이 없으면 욕하고 때리고. 김히어라도 빅상지였습니다." (B씨)

'빅상지'는 <big+상지>의 합성어다. ○○여중에서 노는 친구들의 모임. 한 마디로, 일진 그룹이다. 주요 활동(?)은 갈취. 유흥비로 썼다. 그 과정에서 폭언과 폭행도 일삼았다. 

김히어라는 '빅상지'의 멤버였다. '빅상지' 카페에 글을 남기기도 했다. '디스패치'는 그가 카페에 썼던 댓글 등을 확인했다.

김히어라 역시 '빅상지' 활동을 인정했다. 

"네. 모범생으로 살진 않았습니다. 놀았던 건 맞아요. 그런데 (빅상지가) 일진 모임은 아닙니다." 

그는 '빅상지'에 대한 해명을 이어갔다. 그 내용은 제보자가 말한 '빅상지'와 다소 차이가 있었다.  

"당시 친한 애들끼리 온라인 카페를 만드는 게 유행이었죠. '빅상지'는 카페 이름이에요. 일진만 가입하는 비밀 카페가 아니에요." (김히어라)

제보자 C씨는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누구나 신청할 수 있지만, 아무나 가입되진 않는다는 것. "다음 카페는 일진들의 커뮤니티"라고 꼬집었다.  

그는, '빅상지'가 교내 괴롭힘을 주도한 사례를 열거했다. 

"갑자기 돈을 달라고 합니다. 그 돈으로 담배를 사고, 술을 마시고, 노래방을 가요. 남친 기념일 선물도 사고요. 안주면 또 괴롭히니까…" (C씨)

'빅상지'는 공포의 대상이었다. 김히어라도 동참했을까. 

김히어라는 "(빅상지) 친구들과 모여 다닌 건 맞다"면서도 "선배 언니들에게 이유 없이 맞은 적도 많다. 그러나 내가 친구나 후배를 때리진 않았다"고 말했다. 

"3학년 언니들이 갑자기 '10만 원' 지령이 떨어져요. 시간이 촉박해서 우리(2학년) 5만 원, 너네(1학년) 5만 원 이런 식으로 돈을 구한 거예요." (김히어라)

김히어라는 '방관'한 부분은 인정했다. 그리고 사과했다.  

"저는 폭언이나 폭행에 동참하진 않았어요. 하지만 왜 내 이름이 나왔을까? 그때 (내가) 옆에 있었나? 그 옆을 지나갔나? 내가 주도한 적이 없었는데…"

김히어라는 "어쩌면 (내가 당해서) 후배들이 당하는 걸 대수롭지 않게 여긴 것 같다"면서 "지금 생각하니 방관한 잘못이 크다"고 반성했다.  

◆ X동생과 절도사건

2004년 1학기. 김히어라는 ○○여중 3학년, X동생은 2학년이었다.  

당시, 김히어라의 아버지는 사업에 실패했다. 부도를 맞았고, (집에는) 빨간 딱지가 붙었다. 용돈을 받기도 어려운 형편. 분식집에서 알바를 뛰었다.      

김히어라는 이런 사정을 후배에게 말했다. 둘은 ○○여중에서 소문난 X동생과 Y언니 사이. 이 우정은, 2학년 교실 절도 사건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   

'디스패치'는 사건 당사자인 X동생과 통화를 했다. 

"히어라 언니에게 왜 아르바이트를 하냐고 물었어요. 부도가 나서 집이 어렵다고 했어요. 언니에게 도움을 주고 싶어서 그만…" 

X동생은 "언니에게 잘 보이고 싶어서 자진해서 훔친 것"이라고 말했다. 

"자술서에 '히어라 언니를 금전적으로 돕고 싶어 물건을 훔쳤다'고 썼어요. 선생님은 믿지 않았죠. 결국 언니를 호출했고, (함께) 벌을 받았습니다." (X동생)

김히어라의 입장은 어떨까. 그는 당시 사건을 비교적 또렷이 기억하고 있었다. 

"저를 무척 따랐던 친구에요. 저희 집 사정을 듣고, 제 딴에는 도와주려고 그런 것 같아요. 제가 시킨 게 아닙니다. 그런데 아무도 (저를) 안 믿었죠."

김히어라와 X동생은 사회봉사 처분을 받았다. 두 사람은 각각 다른 곳으로 봉사활동을 다녔다. 보육원이나 수녀원 등에서 2주 동안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

김히어라는, 이 사건이 각성의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사회봉사를 하면서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어떻게 살았길래 아무도 (내 말을) 믿어주지 않는 걸까… 그동안 너무 신뢰 없이 살았다는 걸 깨닫게 됐습니다."

김히어라에 따르면, 3학년 2학기부터 공부에 매진했다. 인문계 진학을 목표로 세운 것. "신뢰받는 사람이 되고 싶어서 학교생활도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김히어라는 북원여고로 진학했다. 인문계다. X동생은 다른 지역으로 이사 갔다. 하지만 꼬리표는 계속 따라다녔다는 전언. 절도 사건이 입소문을 타고 번졌다. 

"저는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런데 누군가는 고통 속에서 살았더라고요. 그 사람들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습니다." (김히어라)

◆ 기억은 다르게 저장된다

한 제보자는 담배 심부름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김히어라가 시켰다고 기억했다. 또 다른 제보자는 돈을 빼앗겼다고 전했다. 그 돈으로 노래방에 갔다는 것.  

김히어라의 기억은 다르다. 

우선, '빅상지' 무리와 몰려 다닌 건 맞다. 그 집단이 갈취와 폭행, 폭언을 일삼은 것도 맞다. 단, "직접 가담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네, 그때는 체벌이 있었습니다. 교무실에 불려 가서 맞기도 했고요. '누가 시켰냐?'는 질문에 '선배를 어떻게 붑니까?'라고 말해 더 혼난 적도 있어요."

나머지는, 검증에 한계가 있었다. 진술만 있을 뿐, (19년 전) 증거를 찾기는 어려웠다. 일례로, 담배 건만 해도 서로의 기억이 완전 어긋났다.

"저는 담배를 피운 적이 없습니다. 사실, 세게 보이려고 시도한 적은 있었어요. 그런데 몸에서 안 받아줬습니다. 게다가 남친이 담배 피우는 여자를 싫어했고요."

"노래 부르는 걸 좋아했죠. 노래방을 자주 다녔습니다. 친구들이 돈을 낼 때도 있었죠. 어떤 식으로 구했는지 몰라요. 단, 제가 노래방비를 뺏은 적은 없습니다."

제보자의 기억도, 김히어라의 기억도, 뒤섞일 수 있다. 하지만 분명한 건, '빅상지'가 그런 이미지라는 사실. 김히어라에 대한 기억 또한, '빅상지'의 연장선일지 모른다.

김히어라는, 잠깐 변명할 기회를 부탁했다. 

"피부는 하얗고, 눈은 갈색이고, 이름은 특이했죠. 주목을 받거나 왕따를 당하거나, 둘 중 하나였습니다. 제가 강해져야 놀림을 피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그렇게 저를 합리화시켰습니다."

그는, 자신을 두둔하고 싶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드라마 게시판에 이런 댓글이 있더라고요. '박연진 같은 애가 지나가면, 때리지 않아도 무섭다'라고요. 그때 저는 항상 분노가 많고 화가 나 있었던 것 같아요."

더 글로리. 학교폭력의 폐해를 주제로 삼았다. 김히어라는 이 드라마로 스타덤에 올랐다. (아이러니하게도) 그는 가해자 그룹에서 연기했다. 이사라 역이었다. 

당시, ○○여중 출신들은 '카톡' 대화방에 이런 글들을 남겼다. (대화방 원본을 확인했다.)

"인생캐 만났다고? 그냥 본모습 찍은 거 아님? 말투 똑같아. 중학교 모습 그대로네."

김히어라는 '더 글로리' 출연이 어땠을까.  

"죄송합니다. 저를 합리화하기에 바빴습니다. '나 정도는 가해가 아니잖아'라며 애써 외면했습니다. 그런 생각들 자체가 문제였습니다. 사과하고 싶습니다."

<알립니다>

김히어라 학폭 의혹 취재는 지난 6월에 끝났습니다. 김히어라는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2'를 걱정했습니다. "개인사로 드라마에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며 부탁했습니다. 

당시, '경소문2'는 편성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미, 수많은 출연진과 제작진의 땀과 노력이 들어간 상태였습니다. 학폭 보도를 3개월 뒤로 미룬 이유입니다.

HOT PHOTOS
NEWS
more news
PHOTOS
[현장포토]
"훈훈해서, 지훈"...지훈, 귀요미 모먼트
2024.07.12
[현장포토]
"당기면, 눈부셔"...제이, 막내의 미모
2024.07.12
[현장포토]
"미모, 물올랐어"...수민, 아름다운 민토끼
2024.07.12
[현장포토]
손만 어른이네~"...한진, 반전의 남성미
2024.07.12
[현장포토]
"청량감 100%"...도훈, 인간 이온음료
2024.07.12
[현장포토]
"아기 강아지"...신유, 청량 미소년
2024.07.12
more photos
VIDEOS
12:54
에이티즈, "인천국제공항 출국" l ATEEZ, "ICN INT Airport Departure" [공항]
2024.07.12 오후 06:45
00:00
[LIVE] 에이티즈, "인천국제공항 출국" l ATEEZ, "ICN INT Airport Departure" [공항]
2024.07.12 오후 01:39
00:00
변우석, "인천국제공항 출국" l BYEON WOOSEOK, "ICN INT Airport Departure" [공항]
2024.07.12 오전 11:57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