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수와 유라가 압도적인 분위기와 아우라를 발산했다.

스카치위스키 브랜드 조니워커 블루 애프터 파티 포토행사가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체스 154에서 열렸다.

이날 박해수는 블랙 수트로 독보적인 포스를 뽐냈다. 유라는 블루 오프숄더 트임 롱 드레스로 완벽한 몸매를 자랑했다.

한편, 조니워커는 이번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프리미어 스폰서 자격으로 참여해 현금 및 독립영화제 시상 부문 '시민평론가상'을 후원한다. 또 영화의 전당 야외 행사장에서 '조니워커 하이볼 바'를 운영하고, 오픈 시네마 이벤트에서는 특별히 조니워커 블루 브랜드존을 마련하는 등 영화제 방문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