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마약 투약 전과로 3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드러났다.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이번 필로폰 투약 혐의와 별개로 이미 마약류 전과가 3회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및 처벌 수위 등 자세한 부분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돈스파이크의 진술과 상반된다. 그는 지난 28일 피의자 심문 후 "혐의를 인정한다. 마약은 최근에 시작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돈스파이크 측 변호인은 "금일(29일) 돈스파이크 접견을 갈 예정"이라며 "조만간 사죄하는 입장문을 내겠다"고 말했다.

돈스파이크는 보도방 업주 A(37)씨와 지난 4월부터 강남·광진구 호텔 등에서 여성 접객원 등과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 26일 오후 8시께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붙잡혔다. 당시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은 30g.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한다.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지난 28일 돈스파이크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도 이날 구속됐다.

경찰은 돈스파이크와 A씨 외에도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지인과 여성 접객원 등 8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