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라라랜드’, ‘위플래쉬’의 데이미언 셔젤 감독이 할리우드 이야기를 다룬 신작을 선보인다. 주인공은 브래드 피트와 마고 로비.

영화 ‘바빌론’ 측이 14일 캐릭터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1920년대 초창기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했다. 

캐릭터들은 황금빛 조명 아래, 자신만의 욕망을 드러냈다. 브래드 피트, 마고 로비, 디에고 칼바, 진 스마트, 조반 아데포, 리 준 리 등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했다. 

‘바빌론’은 1920년대 무성영화에서 유성영화로 변화하는 격변의 시기를 다룬다. 할리우드에서 벌어지는 매혹적인 이야기를 그린다.

제작 단계부터 전 세계에서 관심을 받았다. 그도 그럴게, 데이미언 셔젤 감독은 미국 아카데미서 6관왕의 기록을 세웠다. 

여기에 ‘라라랜드’로 골든 글로브, 아카데미에서 주제가상과 음악상을 받고 ‘위플래쉬’를 작업한 저스틴 허위츠 음악감독이 합세했다. 

브래드 피트, 마고 로비와의 만남도 화제다. 매력적인 연기로 황홀하고 위태로운 할리우드의 이야기를 표현할 전망이다.

‘바빌론’은 오는 2023년 국내에서 선보인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