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정태윤기자] 엔하이픈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에서 처음으로 톱 10에 진입했다. 

빌보드는 지난 7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최신 차트 기사를 올렸다. “엔하이픈은 ‘빌보드200’에서 자체 최고 순위인 6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엔하이픈은 지난달 발표한 미니 3집 ‘매니페스토 : 데이1’(MANIFESTO : DAY 1)로 데뷔 후 처음으로 ‘빌보드 200’ 톱 10에 진입했다. 

4개 앨범 연속으로 차트인했다. 엔하이픈은 미니 2집 ‘포더: 카니발’(18위), 정규 1집 ‘디멘션: 딜레마’(11위),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디멘션: 앤서’(14위)를 해당 차트에 올렸다. 

2번째 밀리언셀러도 기록했다. 신보는 한터차트 기준, 발매 2일 차에 113만 장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일본 오리콘 차트 데일리 앨범과 주간 앨범, 주간 앨범 합산 랭킹도 차례로 석권했다. 

한편 엔하이픈은 다음 달 17~18일 서울을 시작으로 첫 월드 투어 ‘매니페스토’를 연다. 오는 10월 미국, 11월 일본 등 전세계 팬들을 만난다. 

<사진제공=빌리프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