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NCT 127’ 마크, 재현, 쟈니가 코로나19 감염으로 일본 일정에 불참한다.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일 팬 커뮤니티 ‘광야 클럽’에 “NCT 127 일본 팬미팅 관련 안내 말씀드린다”고 공지했다.

관계자는 “마크와 재현, 쟈니가 지난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7일간 자가격리 및 재택 치료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도 양성 반응을 보이는 것. “(자가격리 해지 후) 일본 팬미팅에 참석하기 위해 PCR 검사를 하였으나, 3명 모두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고 알렸다.

NCT 127은 2~3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팬미팅 ‘스쿨 127’을 열고 현지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마크, 재현, 쟈니는 부득이하게 출국하지 못하게 됐다.

SM 측은 “NCT 127 일본 팬미팅과 블루레이 예약 구매 특전 ‘밋 앤 그릿’에는 세 사람이 참여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일본 행사는 마크, 쟈니, 재현을 제외한 태일, 태용, 도영, 유타, 정우, 해찬 6명 멤버로 진행한다.

소속사 측은 “양해 부탁드린다”며 “NCT 127을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많은 걱정과 불편하게 해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