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르세라핌' 김가람이 팀을 탈퇴하고 '하이브'를 떠난다. 

하이브·쏘스뮤직 측은 20일 "당사는 김가람과의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며 "관련 논란으로 많은 분들께 불편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르세라핌은 향후 5인 체제로 활동한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르세라핌이 아티스트로서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 다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가람은 지난 4월, 르세라핌의 두 번째 데뷔 멤버로 공개됐다. 그러나 공개 직후부터 학창 시절 목격담과 과거 사진들이 쏟아졌다. 동창들이 김가람의 과거를 폭로하고 나선 것.  

특히, 동창 A씨가 "김가람 및 친구들의 학폭으로 힘든 시간을 겪었다"고 호소하며 파장은 더욱 커졌다. 김가람은 실제로 A씨와의 문제로 인해 학폭위에서 5호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김가람은 "학폭이 아니었다. 친구 대신 (억울한 일을) 항의하다 벌어진 일"이라 반박했으나, 여론을 돌리기는 어려웠다. 김가람은 결국 데뷔 3주 만에 활동을 중단했다.

<사진출처=하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