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정태윤기자] 댄서 노제가 인스타그램 광고 갑질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한 지 하루 만에 인정한 것.

‘스타팅 하우스’ 측은 5일 “광고 게시물을 SNS에 업로드하기에 앞서 계약 기간과 업로드 일정을 확인 후 아티스트에 전달한다”며 “그 후 업로드를 진행해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당사와 아티스트는 게시물 업로드 및 게시물 삭제 관련해서 협의 후 진행했다. 위 과정 중 당사의 불찰로 광고 관계자와 사전에 약속한 계약 기간을 지키지 못했다”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미흡한 의사소통으로 기한 내 게시물이 업로드되지 못하거나 삭제된 점을 확인했다"며 "이로 인해 광고 관계자분들과 팬분들에게 실망을 끼쳐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당사와 아티스트는 본 사안의 심각성을 깨닫고 반성하고 있다”며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그리고 원활한 소통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제는 최근 SNS 광고 진행 과정에서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 일부 중소 업체 관계자들은 “노제가 게시물 업로드 요청 기한이 지나도 SNS에 올리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게시물 한 건당 3,000~5,000만 원 수준을 받으면서 갑질을 했다는 것. “간곡한 호소 끝에 요청 기한이 수개월 지난 뒤 게시물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일부 관계자는 “그렇게 올린 게시물마저도 얼마 뒤 삭제됐다”며 “노제의 SNS에는 중소 업체 아이템이 거의 없고 명품 브랜드 관련 피드만 남아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소속사는 지난 4일 홈페이지에 “노제는 명품과 중소로 브랜드를 나눠 게시물을 올리지 않는다. 기한 역시 일정에 맞게 업로드를 진행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해명을 내놓은 지 하루 만에 논란을 인정, 사과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