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까 vs 하늘은 맑다"

여러 뮤지컬 배우들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 사진을 공유했다. 메시지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냐"는 것. 옥주현의 인맥 캐스팅을 향한 정면 비판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옥주현은 억울함을 호소했다. "캐스팅에 그 어떤 관여도 하지 않았다"고 재차 부인했다. 덧붙여, (손바닥 없는) 맑은 하늘 사진도 올렸다.

옥주현이 24일, 인스타그램애 장문의 입장을 올렸다. 그는 "최근 작품 캐스팅 논란에 휩싸이며 제가 뮤지컬 업계 동료 배우를 고소하는 불미스런 일이 발생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김호영이 "아사리판은 옛말"이라며 '옥장판'을 꼬집었다. 옥주현의 인맥 캐스팅을 디스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자 옥주현은 '주둥이 놀린 자'라는 거친 표현을 쓰며 김호영과 네티즌을 고소했다.

옥주현은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대해 책임을 느끼고 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이 일로 불쾌감 느끼신 분들께 죄송하다. 소송과 관련해 발생한 소란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옥주현의 입장은, '인맥 캐스팅'은 없었다는 것. 그는 "저는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디션을 통해 본인 실력을 인정받은 배우들이 폄하되지 않길 바란다"며 "캐스팅에 관한 모든 의혹에 대해 공연 제작사에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달라"고 부탁했다.

뮤지컬 선배들의 호소문도 언급했다.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음악감독이 지난 22일 "배우는 연기에 집중해야 한다.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고 적은 글이었다.

많은 뮤지컬 배우들이 이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해시태그를 달고 동참하기도 했다. 정선아, 정성화, 김소현, 전수경, 신영숙, 차지연 등 유명 배우들이 동의를 표하며 논란은 거세지고 있다.

옥주현은 "선배님들의 말씀을 되새기며, 늘 그래왔듯이 연기와 노래를 통해 뮤지컬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제 진심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옥주현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옥주현입니다.

최근 작품 캐스팅 문제에 관한 논란에 휩싸이면서 제가 뮤지컬 업계 동료 배우를 고소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뮤지컬 배우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보았습니다. 저 또한 뮤지컬을 사랑하고 아끼며, 17년간 뮤지컬에 몸을 담은 한 사람으로서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습니다.

뮤지컬 업계의 종사자분들과 뮤지컬을 사랑하시는 관객분들을 비롯하여 이 일로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소송과 관련하여 발생한 소란들은 제가 바로잡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는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한다'는 선배님들의 말씀을 되새기며, 늘 그래왔듯이 연기와 노래를 통해 뮤지컬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제 진심을 전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저는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오디션을 통해 본인의 실력을 인정 받은 배우들이 폄하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캐스팅과 관련한 모든 의혹에 대해 공연 제작사에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이번 일로 우려와 걱정을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더불어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도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DB,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