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오명주기자] ‘깐느박’의 귀환이다.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칸 영화제에서 기립박수를 받았다. 

‘헤어질 결심’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23일(현지시간)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을 마쳤다. 

이날 박찬욱 감독과 주연 탕웨이, 박해일은 레드카펫을 밟았다. 등장과 동시에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배우들은 미소로 화답했다. 

이미경 CJ 부회장도 함께였다. 이날 상영회에 참석해 축하와 응원을 보냈다. ‘헤어질 결심’ 제작 총괄로도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관객들은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 뒤 전원 기립 박수를 보냈다. 기립 박수는 무려 8분간 이어졌다. 끊임없이 찬사를 보냈다. 

박 감독은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길고 지루하고 구식인 저의 영화를 (칸 영화제에서)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하며 인사했다. 

박 감독은 이번으로 4번째 칸에 진출했다. ‘올드보이’(2004)와 ‘박쥐’(2009)로 수상을, ‘아가씨’(2016)에 이어 ‘헤어질 결심’으로 다시 한 번 칸 영화제에 입성했다.  

외신의 반응도 뜨거웠다. 먼저, 비평 사이트 ‘로튼 토마토’에서는 신선도 지수 100%를 기록하며 평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영국 ‘가디언’은 “박 감독의 ‘헤어질 결심’은 화려하면서도 매혹적인 그림같다”며 “탕웨이는 그야말로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미국 할리우드 리포터는 “월드 클래스 수준의 예술 작품이다”고 짚었다. 버라이어티는 “박찬욱은 정점을 찍었다. 로맨틱한 누아르 스릴러의 플라토닉 이상을 만들어냈다”고 평했다. 

한편 ‘헤어질 결심’은 수사 멜로극이다.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를 만나 시작되는 이야기다. 다음 달 29일 국내 개봉한다. 

<사진출처=영화 포스터, 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