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정태윤기자] 배우 정일우가 영화 촬영 중 눈에 부상을 입었다. 

9아토엔터테인먼트 측은 5일 ‘디스패치’와의 전화통화에서 “정일우가 촬영 중 눈을 다쳤다. 현재 치료 후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진단 결과, 망막에 손상을 입었다. 소속사 측은 “심각한 수준의 부상은 아니다. 하지만 안정이 필요한 상태”라며 “정일우의 촬영분만 뒤로 미뤄뒀다”고 설명했다. 

정일우는 최근 영화 ‘고속도로 가족’(감독 이상문) 촬영을 진행했다. 단역에게 뺨을 맞는 장면에서 액션 합이 맞지 않아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속도로 가족’은 고속도로 휴게소를 따라 캠핑 같은 노숙 생활을 하는 한 가족의 이야기다. 이들이 우연히 한 부부의 손을 잡고, 다시 용기를 얻어 일어서는 내용을 그린다. 

정일우는 두 아이의 아빠이자 한 가정의 가장 역을 연기한다. 필모 사상 첫 아빠 역할이다. 그간의 부드러운 이미지를 벗고 가족을 끔찍이 챙기는 부성애를 보여줄 예정이다.

‘고속도로 가족’은 올 하반기 촬영을 마무리하고 내년 개봉을 목표로 한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