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정태윤기자] 배우 위하준이 tvN 새 드라마 ‘작은 아씨들’(극본 정서경, 연출 김희원)의 주인공 물망에 올랐다.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측은 19일 ‘디스패치’와의 전화통화에서 “위하준이 ‘작은 아씨들’ 남자 주인공 역을 제안 받았다”며 “검토 중인 단계”라고 밝혔다.

‘작은 아씨들’은 우애 좋은 세 자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올 하반기 촬영을 목표로 캐스팅을 진행 중이다. 김고은이 첫째 딸 역을, 남지현이 둘째 딸 역을 논의하고 있다.

드라마 ‘빈센조’를 연출한 김희원 PD의 차기작이다. 정서경 작가가 대본을 쓴다. 정 작가는 박찬욱 감독의 영화 ‘박쥐’와 ‘아가씨’ 각본을 맡았다.

위하준은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주가가 급상승했다. '오징어 게임'에선 경찰 황준호 역을 맡아 훈훈한 비주얼과 냉철한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현재 tvN 새 금토 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를 촬영하고 있다. 정의로운 미친놈 ‘K’ 역을 맡았다. K는 이 시대 마지막 히어로를 꿈꾸는 인물. 오는 12월 방송을 앞두고 있다. 

<사진출처=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