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담, 한소희, 전여빈이 블랙 드레스로 레드카펫 현장을 빛냈다.

제 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2021) 레드카펫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렸다.

이날 여배우들은 블랙 의상으로 고혹미 넘치는 자태를 발산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개막작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 상영을 시작으로, 오는 15일까지 열흘 동안 이어진다. 전세계 70개 나라에서 223편의 영화가 초청됐으며, 영화의 전당과 6개 극장에서 26개 상영관이 운영된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