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배우 정일우가 MBN 토일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극본 김지수·박철, 연출 권석장, 이하 '보쌈’)과 작별 인사를 나눴다.

‘보쌈’ 측은 5일 정일우의 드라마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일우는 ‘보쌈’을 떠나보내기 아쉬운 마음과 작품을 향한 진심 어린 애정을 드러냈다.

먼저 “나에게 ‘보쌈’은 도전이었고, 모험이었다. 많은 걸 배우고 느끼며 연기적으로도 한 사람으로서도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된 작품이다”고 밝혔다.

정일우는 생계형 보쌈꾼 ‘바우’ 역을 맡았다. 양반의 신분을 숨긴 채 보쌈꾼으로 살아가는 인물. 살아남기 위해 안 해본 일이 없는 밑바닥 인생이다.

사극 베테랑으로 극찬을 얻었다. 바우를 통해 거친 상남자의 매력과 그 안에 숨겨진 가슴 아픈 사연을 완벽히 표현했다. 절절한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정일우는 권유리(옹주 수경 역)와의 호흡에 대해서 “서로 편해지면서 ‘찐 연기’가 나왔다”며 “같이 캐릭터에 대해 고민하고 몰입하며 실제로도 친해졌다”고 언급했다.

권석장 감독에게 공을 돌렸다. “1등 공신은 감독님이다. 감독님의 디테일한 디렉션에 감정선이 극대화될 수 있었다”며 “당분간 현장이 그리울 것 같다”고 전했다.

정일우는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고생하고 노력한 결과물을 인정받은 것 같아 보람차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선을 다한 결과가 좋은 평가를 받아 나에게 또 하나의 값진 작품이 될 수 있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일우는 그동안 ‘해를 품은 달’, ‘야경꾼일지’, ‘해치’, 연극 ‘엘러펀트 송’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도전해왔다. 진취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그의 다음이 기대된다. 

한편 ‘보쌈’은 MBN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새 역사를 썼다. 지난 4일 전국 9.8%, 최고 11.2%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막을 내렸다.

<사진제공=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