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전 세계 팬들에게 마법 같은 무대를 선물했다. 첫 영어곡 ‘매직’(Magic) 퍼포먼스를 최초 공개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아침 프로그램의 대명사인 ABC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 이하 GMA)에 출연했다. 

다섯 멤버는 실시간 인터뷰와 함께 지난달 31일 발표한 정규 2집 앨범 ‘혼돈의 장: 프리즈’의 수록곡 ‘매직’ 무대를 최초로 선보였다. 

먼저 “팀명에는 서로 다른 너와 내가 하나의 꿈으로 모여 함께 내일을 만들어 간다는 뜻이 담겨 있다”며 “‘원! 드림!’이라는 구호를 외치게 된 이유”라고 자신들을 소개했다. 

수록곡 ‘매직’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매직’은 경쾌하고 트렌디한 디스코 팝 장르의 곡이다. ‘얼어 있던 나를 녹여 주는 마법 같은 너’에 대한 이야기를 그렸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비비드 컬러의 세트를 배경으로 경쾌하고 역동적인 무대를 펼쳤다. 1980년대풍의 재킷과 컬러가 돋보이는 셔츠를 매치해 시각적인 즐거움을 더했다.

생동감 넘치는 표정과 함께 누구나 따라 하기 쉬운 중독성 넘치는 안무를 선보였다. 하늘에 마법이 흩뿌리는 듯한 모습을 손짓으로 표현해 팬들을 열광케 했다. 

글로벌 활약이 기대된다. 미국 라디오 방송 횟수 분석차트인 미디어베이스가 발표한 ‘톱 40’ 애드 보드에 따르면, ‘매직’은 총 180개 라디오국 중 52개에 등록됐다. 

한편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본격적인 글로벌 활동을 이어간다. 오는 12일 GMA에서 타이틀곡 '제로 바이 원 러브송 무대를 선보인다. 14일에는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에 출연한다.

<사진제공=빅히트 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