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방탄소년단이 ‘2021 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s)에서 새 디지털 싱글 ‘버터’(Butter) 무대를 최초로 공개한다.

‘빌모드 뮤직 어워즈’ 주최 측은 11일(현지시간)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오는 23일 열리는 ‘2021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방탄소년단이 퍼포머로 참여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4년 연속 퍼포머로 참여하게 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8년 ‘페이크 러브’ 무대를 최초로 선보이며 전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2019년에는 가수 할시와 함께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무대를 꾸민 바 있다. 지난해에는 온라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을 배경으로 ‘다이너마이트’ 무대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듀오/그룹', '톱 셀링 송',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 '톱 소셜 아티스트' 등 4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자체 최다 부문 노미네이션 기록을 세웠다.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5년 연속 수상 후보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7년 ‘톱 소셜 아티스트’ 후보로 처음 이름을 올린 이후 4년 연속 상을 수상했다.

한편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오는 23일 오후 8시부터 미국 NBC 방송에서 생중계된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