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배우 김남길이 국내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출연을 검토 중이다.

김남길 소속사 측 관계자는 4일 ‘디스패치’와의 전화 통화에서 “김남길이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출연을 제안받은 것은 맞다”고 밝혔다.

다만 확정 사안은 아니다. 관계자는 “제안받은 작품 중 하나”라고 알렸다. “‘아일랜드’ 결정 이후에도 다양한 작품 러브콜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한 범죄 스릴러물이다.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을 마음을 읽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프로파일러들의 이야기다.

드라마는 서울경찰청 과학수사계 범죄행동분석팀 형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국내 최초 프로파일러의 연쇄 살인 추적기를 다룬다.

김남길은 범죄행동분석팀 프로파일러 역을 제안받은 것으로 알려진다. 누구보다 인간을 섬세한 시선으로 타인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인물이다.

한편 김남길은 올 하반기 OCN 새 드라마 ‘아일랜드’ 촬영에 돌입할 에정이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