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 크루아상이 우유까지 품었다-

스벅이 디저트 맛집으로 자리매김을 제대로할 작정인가봐요.

작년에 이어 또 다른 버전으로 출시된 신상 크루아상을 캔디가 만나봤습니다~

-우유 품은 초콜릿 크루아상(4,900원)

스벅의 대표 크루아상인 초콜릿 롤링 크루아상(4,700원)보다 200원 더 높은 가격입니다. 

역시 스벅 디저트의 가격은 언제 봐도 후덜덜하죠?

과연 4,900원의 값어치를 하는 맛일지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주문했습니다.

크루아상 나오자마자 박수친 거 실화? 응, 실화. 실물 보자마자 바로 가격을 납득했습니다.

윤기 좔좔 초콜릿 코팅 위에 올려진 동글동글 초코볼 장식을 보고 가격 생각은 그대로 증발~

크기는 예상보다 컸어요.

약 15cm 정도인 캔디의 손크기는 가뿐히 넘겨버리는 빅사이즈! 한 개만 먹어도 든든할 것 같아요.

우유품은 초콜릿 크루아상의 칼로리는 460kcal, 중량은 124g 길이 약 18cm입니다.

겹겹이 채워진 크루아상을 반으로 가르면 부드러움의 끝판왕 우유 생크림이 들어있어요.

새하얀 눈 같은 생크림을 감싼 진한 갈색 초콜릿이라니… 이걸 기획한 사람은 배우신 분이 확실합니다ㅎ

그래 봤자 생크림이 얼마나 있겠어? 라는 생각은 No No.

누를 때마다 흘러나오는 우유 생크림에 입틀막ㅠ

한 입 떠서 먹자마자 혀를 감싸는 달달함에 묵혀있던 스트레스가 한 방에 날아갔어요.

묵직한 단맛의 다크 초콜릿과 느끼함 따위 1도 없는 부드러운 우유 크림을 함께 먹으면? 말해 뭐해 JMT. 

초콜릿 코팅이 꽤 두꺼워서 빵이라기보다는 초콜릿을 먹는다는 느낌이 강했어요.

손으로 먹으면 초콜릿이 많이 묻으니 되도록이면 포크를 사용하는 것을 추천.

4,900원의 값어치를 톡톡히 하는 맛! 

조금 더 저렴한 초코 롤링 크루아상(4,700원)이 있지만 캔디는 다음 방문에도 200원 더 내고 우유품은 초콜릿 크루아상을 주문할 것 같아요. 

특히 아메리카노와 함께 하면 풍미가 배가 될 것 같은 느낌.

단, 이 둘을 더하면 9천원으로 훅 뛰네요. 아메리카노(톨 4,100원)+초코 크루아상(4,900원)

역시 스벅 디저트는 가격의 장벽이 있어요. 그래도 환상의 조합이니 재구매 의사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