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MBN 새 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극본 김지수·박철, 연출 권석장, 이하 ‘보쌈’)가 2021년 봄 편성을 확정했다.

‘보쌈’ 측은 4일 편성 확정 소식과 함께 첫 캐릭터 스틸컷도 공개했다. 주인공 정일우와 권유리의 모습을 담았다. 두 사람은 슬프고도 아련한 감정을 고스란히 표현했다.

‘보쌈’은 로맨스 기반의 퓨전 사극이다. 광해군 치하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했다. 생계형 보쌈꾼이 실수로 옹주를 보쌈하며 벌어지는 파란만장 인생 역전극이다. 

정일우는 출생의 비밀이 있는 생계형 보쌈군 ‘바우’를 연기한다. 노름질, 도둑질, 싸움질 등에 이골이 나 있는 건달이다. 신분을 숨긴 채 밑바닥 인생을 살아온 인물이다.

섬세한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달굴 예정이다. 정일우는 드라마 ‘돌아온 일지매’를 시작으로 ‘해를 품은 달’, ‘야경꾼일지’, ‘해치’까지 다수의 사극 작품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한 바 있다.

권유리는 ‘화인옹주’로 분한다. 광해군의 딸이자 광해군의 숙적인 이이첨의 며느리다. 극중 화인은 정치적 밀약으로 좋아하던 이의 형과 혼약을 맺지만, 첫날밤도 못 치르고 청상과부가 된다.

데뷔 후 첫 사극 도전이다. 권유리는 연극과 드라마를 오가며 꾸준히 활동 영역을 넓혀왔다. 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독특한 소재에 한국적 정서와 감성을 덧입혀 차별화된 매력을 선사할 것"이라며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보쌈'은 올 상방기 방송 예정이며, 편성 시기를 조율 중이다.

<사진제공=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