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여자친구가 미국 '그래미 뮤지엄'(GRAMMY Museum) 인터뷰 코너에 K팝 걸그룹 최초로 초대받았다.

그래미 뮤지엄은 지난 15일(현지시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자친구가 인터뷰 코너 '미니 마스터 클래스'(Mini Masterclass) 참가한 영상을 공개했다.

미니 마스터 클래스는 아티스트, 음악 산업 종사자, 음악가를 꿈꾸는 이들과 음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인터뷰 시리즈다. 여자친구가 K팝 걸그룹 최초로 참석했다.

여자친구의 인터뷰는 익스피리언스 프루덴셜 센터의 아티스트 및 프로그램 관리 총괄 감독 마크 콘클린(Mark Conklin)이 진행했다.

멤버들은 자신이 하는 일에서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자질과 음악적 영감을 어디서 얻었는지, 음악을 배우는 학생들을 향한 조언 등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음악 성공 자질을 언급했다. 소원은 "가장 중요한 건 실력이다. 발전해 나가는 사람이 돼야 한다"고 답했다. 엄지는 "본인만의 뚜렷한 색깔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금 하는 일의 장점도 소개했다. 예린은 "다양한 콘셉트를 보여 드릴 수 있는 점이 좋다"고 말했다. 은하는 "가족 같은 멤버들이 있는 게 가장 좋다"며 팀워크를 짚었다.

학생들을 위한 조언도 건넸다. 유주는 "잘 해냈다고 자만할 필요도, 실수했다고 좌절할 필요도 없다. 부족한 점을 연구하되, 장점을 잘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소원도 유주의 조언에 공감했다. "자기 자신을 잘 돌보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학생들을 위한 진심 어린 조언을 나누며 팬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여자친구는 새 프로젝트 계획에서도 귀띔했다. 은하는 "연말에 다가올 무대들을 멋지게 보여 드릴 수 있도록 준비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예린은 팬들의 기대감을 자극했다. "좋은 기회가 된다면 멤버들 한 명씩, 새로운 곡으로 앨범을 구성해도 좋지 않을까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여자친구는 최근 정규 3집 '회:발푸르기스의 밤'(回:Walpurgis Night)으로 컴백했다. 타이틀곡 '마고'로 한층 성장한 음악적 역량과 콘셉트 소화력을 입증했다.

<사진제공=GRAMMY Museum Experi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