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업텐션’ 비토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문제는 비토와 동선이 겹친 가수가 10팀 이상. 가요계에 초비상이 걸렸고, 긴급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티오피미디어 측은 30일 공식 홈페이지에 "비토가 지난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았다"며 "30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비토는 지난 22일 지인과 식사 후 '업텐션' 컴백 활동을 진행했다. 28일 MBC-TV '음악중심', 29일 SBS-TV '인기가요' 등에 출연했다. 29일 지인이 확진 판정을 받아 밀접 접촉자 대상이 됐다.

그는 '인기가요' 출연 이후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검사 결과 30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모든 스케줄을 전면 중단했다. 비토와 밀접 접촉자가 된 멤버와 스태프들도 검사를 진행 중이다.

방송국에도 날벼락이 떨어졌다. 특히 '음악중심'의 경우 가수들은 7층 대기실을 사용한다. 1층 스튜디오 이동은 한 엘리베이터를 이용한다. 팀당 최소 6번 이상 승강기로 움직여야 녹화를 마칠 수 있다.

밀접 접촉자가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이날 방송에는 씨엔블루, 비투비 포유, 악뮤, NCT U, 후이, 스트레이 키즈, 에스파, 헨리, 노라조, 업텐션, 나띠, 우아!, 트레져, BAE173, 안다은 등이 출연했다.

'인기가요' 역시 밀접 접촉자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대기실은 층별로 있지만, 화장실과 매점을 수시로 오가기 때문. 이날 방송에는 씨엔블루, NCT U, 에스파, 스트레이 키즈, 악뮤, 조승연, 트레저 등이 나왔다.

'인기가요' 측은 "CCTV 영상을 확보해 밀접 접촉자 대상을 파악 중이다"며 "관련된 스태프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모든 방송사와 서로 필요한 정보를 공유해 협조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향후 음악 프로그램 녹화도 줄줄이 취소될 예정이다. SBS MTV 측은 30일 "업텐션 멤버와 대부분의 아티스트가 음악방송 동선이 겹친다는 점을 고려해 가수와 스테프 보호 차원에서 결방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선제적 코로나19 검사도 시행될 계획이다. '음악중심'과 '인기가요' 출연이 겹친 가수들이 이에 해당한다. SM, 큐브 등은 예방과 대응 차원에서 검사를 먼저 받겠다는 입장이다.

업텐션 측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방송활동을 진행하게 됐다"며 "방송 관계자 및 관련 스태프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출처=티오피미디어, MBC,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