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옹성우가 빈틈없는 비주얼을 자랑했다.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제작보고회가 11일 오전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열렸다.

옹성우는 확대해도 흠 잡을 곳 없는 외모로 취재진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마지막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의 이야기. 오는 12월 개봉 예정.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