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한동철 PD가 프리선언을 했다. 그는 아이돌 오디션 신드롬을 일으킨 인물. 또다시 FA 선언으로 방송 및 가요계의 주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동철 PD가 최근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마쳤다. 이후 그의 거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한 PD는 엠넷 국장 출신으로 다양한 경험과 인맥을 자랑한다.

일례로 오디션 프로그램 부흥을 일으켰다. '쇼미더머니', '언프리티 랩스타', '서인영의 카이스트', '스쿨 오브 락'을 만들었다. '프로듀스101'까지 기획했다.

대중 공략 요소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한 관계자는 "한 PD가 가장 잘하는 것이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장점을 살려 다시 기획하지 않을까"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독특한 편집으로 화제를 모았다. 일명 악마의 편집이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연습생들 경쟁을 붙이며 시청자로부터 큰 이슈를 모았다.

그는 2017년 엠넷을 퇴사, YG로 이적했다. 이후 양현석이 스타를 발굴하는 리얼리티 컴피티션 '믹스나인'을 연출했다. 그러나 흥행에는 참패했다.

한 PD가 YG에서의 실패를 딛고 다시 부활할 수 있을까.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이 예전의 명성을 찾을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다. 한 PD는 실제 관련 제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디스패치DB, 엠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