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배우 권상우와 배성우가 유쾌한 콤비로 만난다.

SBS-TV 새 금토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측은 21일 권상우, 배성우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이야기다. 

권상우는 고졸 출신의 국선변호사 ‘박태용’ 역을 맡았다. 오지랖과 정의감이 무기인 인물. 사법 역사상 최초로 일반 형사사건 재심 승소를 끌어내며 변화를 맞는다. 

생활 밀착형 코믹 연기를 펼칠 예정. 권상우는 “의미 깊은 역할로 인사드리게 돼 영광”이라며 “훌륭한 스태프들과 좋은 드라마를 만들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성우는 백수 기자 ‘박삼수’를 연기한다. 꽃길을 버리고 남들이 보지 못하는 이야기를 찾아 나선다. 어쩌다 박태용에게 낚이며 가본 적 없는 험난한 길로 들어선다. 

배성우는 눈물 많고 정 넘치는 박삼수로 분해 공감을 자극할 계획이다. 그는 “의미 있는 작품에 함께해 기대되고 설렌다”며 “좋은 작품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두 사람의 유쾌한 시너지가 기대된다. 불합리한 현실에 시원한 카운터펀치를 날리며 공감과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날아라 개천용’은 ‘미스 함무라비’, ‘보좌관’ 시리즈를 선보인 곽정환 PD와 박상규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사진제공=수컴퍼니, 아티스트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