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루소 형제가 ‘넷플릭스’와 손을 잡고 첩보 영화를 제작한다. 배우 라이언 고슬링과 크리스 에반스가 출연을 확정했다.

17일(현지 시각) 미국 연예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넷플릭스가 앤서니 루소, 조 루소 형제가 설립한 영화 스튜디오 '아그보'와 스파이 첩보물 '그레이 맨'을 제작한다.

이번 영화에 투입되는 예산은 2억 달러(한화 약 2,410억 원). 이는 넷플릭스가 지금까지 투자한 금액 중 가장 큰 규모다.

‘그레이 맨’은 전문 암살자로 변신한 전직 중앙정보국(CIA) 요원 코트 젠트리(라이언 고슬링 분)와 그의 라이벌인 로이드 핸슨(크리스 에반스 분)의 대결을 그린다.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조 루소가 대본에 참여했다. 아그보가 ‘그레이 맨’의 각본, 각색, 연출을 맡는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