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이준과 정소민이 헤어졌다. 3년 간의 만남을 끝내고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이준과 정소민 측은 26일 '디스패치'에 "두 사람이 최근에 헤어졌다"며 "좋은 선후배로 남아 서로를 응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준과 정소민은 지난 2017년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를 통해 만났다. 드라마 종영 이후 연인으로 발전했고,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둘의 측근은 "떨어져 있는 시간이 많았다. 스케줄도 많다보니 소원해졌다"면서 "각자의 일에 좀 더 집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준은 넷플릭스 드라마 '고요의 바다'로 컴백을 검토 중이다. 만일 출연을 결정한다면 공유, 배두나 등과 호흡을 맞추게 된다. 

정소민은 드라마 '영혼수선공'에 출연했다. 분노조절장애를 앓는 뮤지컬배우로 나왔다. 현재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