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배우 이준기와 문채원이 멜로와 서스펜스를 오가며 짜릿한 로맨스를 선보인다.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 측이 3일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반전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먼저, 멜로 버전. 햇살 아래 이준기와 문채원이 서로를 바라봤다. 서로를 애틋하게 어루만졌다. 역광에 가려진 표정은 궁금증을 자극했다.

서스펜스 버전에서는 분위기가 반전됐다. 위험한 기류가 감돌았다. 조명이 켜지자, 이준기의 작업복에는 핏자국이 가득했다. 

이준기는 문채원의 목을 움켜쥐었다. 문채원은 그런 그를 응시했다. 가려져 있던 진실을 마주한 두 사람. 아슬아슬한 관계를 예고했다.

‘악의 꽃’은 잔혹한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과거를 추적하는 강력계 형사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의 감성 추적극이다.

아내가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을 연쇄살인마로 의심하면서 시작하는 이야기다. ‘악의 꽃’ 측은 “두 사람의 예측불허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악의 꽃’은 ‘자백’, ‘마더’, ‘공항 가는 길’의 김철규 PD가 연출을 맡았다. 다음 달에 처음 방송할 예정이다. 

<사진제공=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