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민정기자] 영화 ‘초미의 관심사’ 언론시사회가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렸다.

치타는 이날 남자친구인 남연우 감독과 함께 공식 석상에 섰다. 간담회 내내 달달한 눈빛을 보내며 꽁냥 케미를 보였다.

한편 ‘초미의 관심사’는 엄마의 가게 세, 언니의 비상금을 들고 튄 막내 ‘유리’를 쫓기 위해 단 하루 손잡은 극과 극 모녀의 예측불허 추격전을 담은 작품이다. 오는 27일 개봉 예정.

알콩달콩 케미

"많이 사랑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