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한국계 미국 배우 대니얼 대 킴(김대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니얼 대 킴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난 괜찮을 거다.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고 싶어 나의 여정을 공유한다”고 밝혔다.

대니얼 대 킴은 미국 뉴욕에서 NBC 메디컬 드라마 ‘뉴 암스테르담’ 촬영을 진행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드라마 제작이 중단됐다. 그는 하와이 자택으로 돌아왔다.

그는 “비행기가 착륙할 때쯤, 목이 따끔거리는 증상을 느꼈다”면서 “호놀룰루에 도착하자마자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격리 중 발열과 몸살 증상을 겪었다”며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진단을 받았다. 코로나19 양성이 나왔다”고 전했다.

대니얼 대 킴은 “그동안 자가 격리를 해왔다”면서 “지금 가족과도 떨어져 홀로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촉발된 인종차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아시아인들에 대한 편견과 무의미한 폭력을 멈춰 달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아시아인이다. 코로나19에 걸렸다. 하지만 나는 중국이 아니라 뉴욕에서 감염됐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정치인의 말대로라면, ‘뉴욕 바이러스’라고 부를 수 있다. 하지만 어리석은 일”이라며 “그게 어디서 왔는지보다 자신을 어떻게 돌볼지가 더 중요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는 심각한 질병이다“며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사회적 거리 두기, 자가 격리, 얼굴에 손대지 않기, 손 잘 씻기 등 지침을 따르라”고 당부했다.

대니얼 대 킴은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배우다. 미국 ABC ‘로스트’에서 김윤진과 부부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CSI: 과학수사대’, ‘하와이 파이브 오’ 시리즈 등에도 출연했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할리우드에도 비상이 걸렸다. 톰 행크스와 리타 윌슨 부부를 비롯해 올가 쿠릴렌코, 이드리스 엘바, 크리스토퍼 히뷰, 레이첼 매튜스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출처=대니얼 대 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