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성이 고통스러운 치통에 시달리다 결국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영국 미디어 메트로는 지난 21일(현지 시간) 영국 잉글랜드 사우샘프턴에 살던 한 남성의 이야기를 보도했습니다. 38세 안토니 호스킨스는 사랑니 때문에 치통을 앓아왔는데요. 너무 아파 밤에 잠도 이루지 못했습니다. 

호스킨스는 바로 치과 진료를 받을 수 없었습니다. 영국의 의료보험(NHS) 때문인데요. NHS는 영국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의료 서비스입니다. 어떤 질병이든 진료를 받기 위해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데요. 

호스킨스는 지난 1월 치통을 앓기 시작해 고통은 점점 심해졌습니다. 진통제를 먹어가며 버텼는데요. 잠을 자기 위해 위스키를 마시기도 했습니다. 

호스킨스는 지난 3월 어머니를 만나 “치통이 너무 고통스럽다”라고 털어놨는데요. 어머니는 아들의 치료를 돕고 싶었으나, 엄청난 진료비에 손을 쓰지 못했습니다. 개인병원에서 치료를 받기 위해선 약 1,500파운드(한화 약 228만 원) 상당의 돈이 필요했는데요. 

진료비를 구하지 못해 결국 병원에 가지 못했습니다. 호스킨스는 결국 지난 4월 3일 극심한 고통을 참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어머니는 “아들의 치료를 위해 돈을 모으고 있었다. 그런데 그 돈을 장례 비용으로 쓰게 되었다”라며 슬퍼했는데요. NHS에 따르면 호스킨스는 지난해 8월 처음 치통을 호소했다고 합니다. 네티즌들은 “정말 안타깝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사진출처=메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