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과 이하늬의 조합만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영화 '블랙머니' 제작보고회가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렸다.

조진웅과 이하늬는 훈훈한 분위기로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남다른 케미로 시선을 모았다.

한편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양민혁 검사(조진웅 분)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내달 13일 개봉한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