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신상 수목드라마 3편이 동시에 시작했다. 첫 방송의 승자는 KBS-2TV '동백꽃 필 무렵'이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동백꽃 필 무렵'은 전국 6.3%, 7.4%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18일 첫 방송한 드라마 중 가장 높은 기록이다.

이날 '시크릿 부티크'와 '달리는 조사관'도 동시간대 스타트를 끊었다. '시크릿 부티크'는 3,8%, 4.6%로 '동백꽃 필 무렵'의 뒤를 이었다. '달리는 조사관'은 1.2%로 출발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공효진(동백 역)에게 무한 사랑을 주는 강하늘(황용식 역) 러브 스토리를 그렸다. '쌈, 마이웨이'를 집필한 임상춘 작가의 작품이다.

첫 방송은 오프닝부터 강렬했다. 공효진의 죽음을 암시하는 장면으로 시작한 것. 그러나 금세 과거로 거슬러 올라갔다. 강하늘이 공효진에게 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공효진의 열연이 돋보였다. 낯선 동네에 홀로 갓 태어난 아들을 데리고 등장했다. 이웃들의 편견에도 기죽지 않았다. 고구마와 사이다 성격을 오가며 독특한 매력을 뽐냈다.

다른 배우들도 완벽한 호흡을 펼쳤다. 쇼윈도 부부 김지석과 지이수, 잘나가는 아내와 주눅 든 남편 염혜란과 오정세의 케미가 눈에 띄었다. 고두심과 김선영 등 베테랑 배우들이 극의 안정감을 더했다.

인물들이 주고받는 대화도 신선했다. 임 작가 특유의 맛깔나는 대사가 돋보였다. 강하늘은 코믹한 말투와 남다른 캐릭터 표현력으로 극을 이끌었다는 호평을 얻었다.

<사진제공=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