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쌍둥이 아빠 최민환의 다짐 “율희에게 20배로 잘해줄 것”


“율희에게 20배로 잘해줄 것.” 


예비 쌍둥이 아빠 최민환의 다짐이다. 11일 방송된 KBS 2TV ‘살림남’에선 율희 최민환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율희를 제외한 최민환의 가족들이 벌초를 위해 나섰다. 새벽 같이 일어나 가족들을 배웅하는 율희를 보며 최민환은 “율희가 엄청 가고 싶어 했는데 못 가서 아쉽다”라고 털어놨다. 


최민환은 또 “사실은 다 같이 가려고 했는데 산소에 가려면 산도 올라가야 해서 아쉽게도 못 가게 됐다”라고 비화도 전했다. 율희는 쌍둥이를 임신 중이다. 이에 팽현숙은 “잘했다. 임신 초기엔 조심해야 한다”라며 최민환의 결정을 치켜세웠다. 


고향 옥천으로 가는 길, 최민환의 아버지는 데뷔 후 첫 벌초에 나선 아들을 앞에 두고 “옛날 어른들이 무뚝뚝하지 않나. 아빠도 할아버지를 닮아서 말이 많지가 않다”라고 말했다. 


13세란 어린 아이에 가족들을 떠나보냈다는 그는 “내리사랑이라고 부모님의 사랑을 받아봐야 자식들에게도 사랑을 나눠줄 텐데 그러지 못했다. 나름대로 아들에게 할 수 있을 만큼 해주려고 노력했지만 부족한 게 많았을 거다”라고 자조했다. 

이날 최민환은 옥천 친척들을 만나 벌초를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그런 최민환을 위해 율희가 준비한 건 바로 정성으로 만든 식혜다. 이에 최민환의 어머니는 “며느리가 못 온다고 해줬다”라며 율희 자랑을 늘어놨다. 


이른 제사도 지냈다. 최민환의 아버지가 반갑게 전한 소식은 아들 부부의 쌍둥이 임신이다. 최민환의 아버지는 “딸을 원하니까 딸을 낳게 해달라고 빌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최민환은 “우리 아기들 아프지 않게 지켜 달라”고, 아버지는 “쌍둥이들 건강하게 태어나게 해 달라”며 소원을 빌었다. 



최민환의 아버지는 “전에는 몰랐는데 나도 이제 자식이 생기고 손주가 생기니 그들을 데리고 부모님을 뵈러 가는 게 가슴이 뭉클하더라”며 심경도 밝혔다. 아들 최민환과 부모님을 찾는 게 그의 바람이었다고. 


이에 최민환은 “아버지는 내게 아버지니까 오늘 아버지도 누군가의 아들이었구나, 라는 걸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옥천 친척들 사이에서 화두가 된 건 역시나 최민환 부부의 쌍둥이 임신이다. 이에 고모들은 “율희한테 두 배로 잘해줘야 한다”라고 입을 모았다. 


최민환은 “20배로 잘해줄 것”이라고 답하는 것으로 사랑꾼 면면을 뽐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살림남’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