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측이 11일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김래원, 공효진, 강기영, 정웅인 등의 모습이 담겼다.

유쾌한 분위기가 느껴졌다. 촬영 현장은 화기애애했다. 주연 배우들의 입가에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공효진은 진지한 눈빛으로 자신의 연기를 모니터로 점검하기도 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사랑에 상처 입은 두 남녀의 연애담을 그린 영화다. 전 여친에 상처받은 남자, 그리고 전 남친에게 뒤통수를 맞은 여자 이야기다.

김래원은 '재훈'으로 변신한다. 파혼을 당한 후 미련에 허우적대는 찌질남이다. 매일 술로 실연의 아픔을 달래며 괴로워한다.

공효진은 뒤끝 있는 여친 '선영'으로 분한다. 사랑에 환상이라곤 없는 현실녀다. 똑 부러지는 이미지지만, 정작 전 남친에게는 배신당했다. 

한편 '가장 보통의 연애'는 다음 달 2일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사진제공=영화사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