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과 공효진이 선남선녀 비주얼로 현장의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가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렸다.

김래원과 공효진은 16년 만에 함께 연기 호흡을 맞췄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달달한 케미를 보여줬다. 

한편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 분)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풉으로 10월 초 개봉예정이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