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김승현 "설리 SNS 팔로우…DM 보냈는데 씹혀"

배우 김승현이 설리의 SNS을 팔로우했다고 고백했다.

김승현은 5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승현은 악플을 읽었다. 김승현은 "이걸 이렇게 심하게 얘기하냐"고 망설이더니 "김승현 미쳤냐? 차은우랑 자기가 비슷하다니"라는 악플을 읽었다. 김승현은 이 악플에 '인정'을 했다.

이 말에 김숙은 "아 왜?"라고 걱정을 했으며 김종민 역시 "미쳤어?"라고 놀랐다. 신동엽은 "착하고 늘 경청만 하는 설리가 죽여버려라는 표정이었다"고 말했다. 이 말에 설리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김승현은 "제가 설리 씨 SNS 팔로우를 했다"면서 "DM 보냈는데 씹더라"고 말했다. 이 말에 설리는 "DM을 안 본다"고 당황했다.

이후 김승현은 "설리한테 DM을 보냈다고 하지 않았느냐. 제가 하는 요리 프로그램이 있다. 거기에 나와달라고 하려 했다"면서 "너무 모르는 사이인데 바로 들이댈 수는 없어서 천천히 시작하자고 해서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TV리포트=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악플의 밤'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