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제이홉(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 18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에 1억 원을 쾌척했다.

제이홉은 18일 광주광역시에 있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광주지역본부를 통해 모교의 저소득가정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1억 원을 선뜻 기부했다. 제이홉은 전 세계 팬들이 계속 선행으로 기부하고 있고, 본인도 이에 동참하고 싶다며 기부에 참여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홉의 모교는 광주광역시 북구 삼각동에 소재한 국제고등학교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제이홉의 뜻을 이어 해당 학교에 도움이 필요한 학생을 선발한 뒤 장학금을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제이홉은 작년 12월 20일에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 5000만 원을 쾌척한 바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관계자는 “당시 절대 밝히지 말아달라며 도움이 필요한 아동들을 위해 남몰래 기부를 실천했다. 기탁받은 후원금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꿈을 실현하기 어려운 학업 및 예체능 꿈나무와 환아 지원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이홉은 총 2억5000만 원을 쾌척하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 ‘그린노블클럽’의 146번째 멤버가 됐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이 소중한 날을 맞아 어려운 아동들을 기억하며 기부를 실천한 것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그 귀한 뜻을 이어받아 초록우산어린이재단도 저소득가정 아동 지원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