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ㅣ타이베이(대만)=송효진기자] 배우 소지섭이 치명적인 비주얼을 뽐냈다.

소지섭은 지난 10일 대만 타이베이 인터네셔널 컨벤션 센터에서 '2019 소지섭 아시아 팬미팅 투어 <헬로>'를 열었다. 이날 3,000명의 현지 팬들이 모였다.

소지섭은 이날 넘치는 아우라로 시선을 압도했다. 비주얼은 물론 달달한 눈웃음과 살아있는 눈빛으로 팬들을 홀렸다.

소지섭은 “항상 변함없이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설레기도 하면서 떨린다. 긴장도 된다. 이 시간을 다함께 즐겼으면 좋겠다”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한편 소지섭은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이어간다. 20~23일 일본, 3월 2일 태국, 9일 인도네시아, 10일 홍콩, 16일 필리핀 등에서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대만을 홀렸다"

한국의 조각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