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오명주기자] ‘방탄소년단’이 또 한 번 신기록을 세웠다. 앨범 판매량 1,000만 장을 돌파했다.

‘가온차트’ 측은 6일 2018년도 11월 앨범 차트를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앨범 누적 판매량 1,002만 3,081장을 기록했다.

압도적인 기록이다. 지난 2013년 6월 데뷔 이후 5년 6개월여 만에 이룬 성과다. 2000년 이후 데뷔 한국 가수 중 최단 기간으로 1,000장을 팔아치웠다.

방탄소년단은 데뷔 이후 총 12개 앨범을 발매했다. 데뷔 싱글 ‘투 쿨 포 스쿨’(2 COOL 4 SKOOL)부터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까지 다양하다.

최다 판매량도 기록했다. 바로 지난 8월 발매한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다. 발매 이후 11월까지 총 216만 9,519장을 판매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8~9일 대만 타오위안 국제 야구장에서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아시아 투어의 포문을 연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