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왕진진(본명 전준주)에게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받고 있다고 폭로했습니다.

낸시랭은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낸시랭은 "가정 폭력으로 이혼까지 결심하게 된 상황인데, 남편으로부터 리벤지 포르노 공개 협박까지 받았다"고 호소했습니다.

앞서 가수 구하라 역시 전 남자친구로부터 성관계 동영상 협박을 받았다며 고소한 일이 있었죠. 낸시랭은 "구하라 씨가 왜 그렇게 무릎꿇고 남자친구에게 빌었던가 그 심정이 충분히 이해가 된다"고 토로했습니다.

그간 언론 및 대중, 그리고 수많은 관계자들이 왕진진의 정체에 대해 의문을 가졌는데요. 낸시랭은 그 때마다 남편 왕진진이 폭언과 폭력, 감금을 반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낸시랭은 "남편에 대해 의심스러운 부분들에 대해 제가 질문하면, 처음엔 제게 윽박지르거나 물건을 던졌다. 그러더니 점점 민낯이 드러날 때마다 욕설, 폭언, 집안 감금, 폭행 등이 이어져 반복됐다"고 했습니다.

폭력은 심각한 수준이었다고 합니다. 낸시랭은 "집안에 둘이 있을 때, 머리채를 끌고 방에서 거실로, 거실에서 부엌으로 끌고 다녔다. 손과 발, 주먹으로 얼굴, 몸, 팔, 다리 등을 때렸다. 물건도 던졌다"고 했습니다.

한 번은 몇 시간에 걸쳐 감금 폭행을 당했다고 합니다. 당시는 여름이었죠. 낸시랭은 "당시 얼굴이 선풍기처럼 보였다. 온몸이 시커먼 멍으로 뒤덮여, 2주 동안 집에서 밖을 나갈 수가 없었다"고 털어놨습니다.

현재까지도 낸시랭은 왕진진으로 인해 공포에 떨고 있다는데요. 그녀는 "제가 폭력이 너무 두려워 남편이 있는 집에서 나왔다. 친한 지인과 선배 작업실 등에서 신세지며 머물고 있는데, 하루에도 수십 통의 전화와 문자, 카톡으로 협박이 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장 심각한 건, 보복성 동영상. 즉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협박입니다. 낸시랭에 따르면, 10월 15일 새벽 카톡으로 동영상 유포 협박을 했다고 합니다. 그 근거로 왕진진에게 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도 공개했습니다.

이에 의하면, 전준주는 영상 3가지를 보내며 "상습적으로 폭력 등을 가했다는 사람과 이런 행위가 가능할까", "나는 당당하게 판사에게 확인시켜 줄 것이다", "쓰레기는 쓰레기 같은 방식으로", "나를 인간 버러지 취급한 대가가 얼마나 치욕스런 결말을 네게 선물하게 될 지 기대해도 된다" 등 발언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