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우익 인사가 위안부 소녀상에 발길질을 했습니다. 변명 또한 황당했는데요.

지난 11일 MBC-TV '뉴스데스크'는 일본의 한 우익 인사가 대만 국민당 지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에 발길질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우익 인사는 후지이 미쓰히코라. 그는 '위안부 진상 국민운동조직'이라는 단체의 대표를 맡고 있는데요.

지난 6일 후지이 미쓰히코라가 위안부 소녀상에 발길질을 하고 주먹을 휘두르는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대만 민심은 뿔이 났는데요.

그의 변명은요? 몸이 뻣뻣해서 스트레칭을 했을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공개된 영상은 국민당이 날조했다고도 주장했죠.

대만 민심은 더욱 뿔이 났습니다. 결국 일본 대사관이나 다름 없응 일본대만교류협회를 찾아가 계란을 투척하는 등 거센 항의를 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일본 아베 총리에 사과와 해명을 요구하는 항의 서한도 보냈습니다.

한편 일제강점기 시대에 대만에서는 1,200여 명이 위안부로 끌려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MBC-TV '뉴스데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