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후 소식이 뜸했던 연예인이죠. 개리가 유튜버로 변신, 팬들과 소통에 나섰습니다.

지난달 28일 개리는 유튜브 채널 'KANG GARY'를 개설했습니다. 현재 구독자만 1만 5,000명에 달하는데요.

개리는 일상을 공유했습니다. 복싱 연습은 물론이고요. 중국어 공부, 대만 행사 등 다양한 소식들을 전했습니다.

외국인 친구를 만나러 가는 영상도 올렸습니다. 이날 팬들은 유튜버로 전향한 것이냐는 질문을 쏟아냈는데요.

개리는 "(유튜버) 전향은 아니고 재미로"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유튜브만의 세상이 있는 것 같다"며 "쿨하다. 거기만의 세상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내와의 통화도 공개했습니다. 다정한 목소리로 "네, 가고 있어요"라고 말했는데요. 자막에는 "나를 온순하게 하는 사람"이라고 적었습니다.

그 모습, 영상으로 확인해보실까요?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채널 'KANG G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