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순산을 기원합니다."

최근 한 임신부가 택시를 탔는데 나이가 지긋한 기사가 택시비도 받지 않고 오히려 흰 봉투에 현금을 넣어 건넸다는 이야기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전해졌다.

화제의 주인공은 부산 영도구 청학동 극동택시에서 일하는 김영신(75) 씨.

김 씨의 택시에는 임신부 승객에게 전해줄 흰 봉투가 10장씩 준비돼 있다.

봉투에는 김 씨가 직접 적은 '순산을 기원합니다'란 글귀와 함께 현금 1만원이 들어있다.

김 씨는 16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저출산 시대에 임신부를 만나면 반갑다"며 "택시에 타는 임신부들만이라도 부담 없이 목적지에 데려다주고 싶은 마음에 택시비를 받지 않고 봉투를 건넨다"고 설명했다.

김 씨가 선행을 베푼 건 5년 전부터다.

김 씨는 20대 때 일자리를 찾아 부산에 왔다.

세관에서 일하던 그는 퇴직한 뒤 5년 전부터 택시 회사에 입사했다.

한 달에 김 씨의 택시를 타는 임신부들은 3∼4명 정도 된다.

김 씨는 임신부에게 요금을 받지 않고 봉투를 건네지만 대부분 승객은 이를 거절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그는 "실제 큰 도움이 되지 않는 봉투일지 몰라도 손수 쓴 글씨가 적힌 봉투를 받고 웃으며 내리는 임신부를 볼 때면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출산을 앞둔 예비 엄마가 잠시라도 기분이 좋아지길 바라는 마음뿐이라며 몸이 무거운 임신부들이 이동이라도 편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밝혔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