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ㅣ라스베가스(미국)=민경빈·김민정기자] '방탄소년단'이 '빌보드'에서 뜨거운 취재 요청을 받았다.

방탄소년단(BTS)이 20일 오후 5시(현지시간) 미국 라스베가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빌보드 어워드 레드카펫을 밟았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댄디한 캐주얼을 모습을 드러냈다. 빌보드가 제공한 의전차량에내려 레드카펫을 걸었다. 현지 취재진들이 뜨거운 취재 경쟁을 보였다.

월드 ‘아미’의 반응도 폭발적이었다. ‘BTS’를 외치며 뜨거운 함성을 보냈다. 방탄소년단은 여유있는 팬서비스로 팬들에게 화답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신곡 ‘페이크 러브’를 최초 공개한다. 지난해 수상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도 노미네이트됐다.

"BTS를 향한 취재열기"

"월드 스타가 떴다!"

"긴장은 없다"

"슈스의 클래스"

"영어도 문제없어"

"여유로운 인터뷰"

"귀를 쫑긋"

"비주얼 투톱" 

"깨알 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