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계도 #미투 "18살에 개그맨에 성폭행 당해"…피해자 등장

개그계에서도 미투(#Metoo, 나도 당했다)가 등장했다. 고교시절 인기 개그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나왔다.

6일 SBS funE는 2005년 지상파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활동하던 개그맨 이 씨와 만난 A씨의 사연을 보도했다.

외국에서 공부하던 유학생 A씨는 고등학교 2학년 방학을 맞아 한국을 찾았다가 한 개그맨의 소개로 이 씨를 만났다. 당시 이 씨는 24살이었다. A씨는 '언제 밥 한 번 먹자'는 이 씨의 말에 연락처를 주고받았고, 두 번째 만남에서 사건이 벌어졌다.

A씨는 등촌동에 위치한 이 씨의 오피스텔 구조를 기억해내며 "처음에는 옷을 접어달라고 해서 조용히 접고 있는데 '이리로 와봐. 같이 TV 보자'고 해서 일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A씨는 이 씨가 강제로 입맞춤을 하며 '너 외국에 살다 왔으니까 이런 (성)경험 많지?'라고 물으며 성관계를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A씨가 '성경험이 없다'고 거부했지만 강제로 성관계를 했다는 것.

A씨는 "당시 입었던 속옷 색깔이며, 내가 첫 경험이라는 걸 알고 난 뒤의 천연덕스럽게 했던 그의 행동들이 다 기억이 난다"면서 "그가 피가 묻은 제 옷을 세탁하면서 화장실에 가서 씻으라고 했고, 처음 일어난 상황에 놀라서 화장실에서 뒤처리를 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A씨는 성인인 언니의 주민등록증을 이용해 사후 피임약을 처방받았다.

가해자로 지목된 이 씨는 SBS funE 와의 통화에서 "A씨가 미성년자인지 몰랐으며, 호감이 있었기 때문에 관계를 가졌을 뿐이다. 당시에 성폭행이라는 생각을 했다면 내가 왜 다시 연락을 했겠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도 이 씨는 "그날 일을 그분이 그렇게 기억하는지 몰랐다. 그것 때문에 힘들어했다면 그건 내가 사과해야 할 일이다. 기회가 있다면 A씨에게 직접 대화를 나눠 얘기를 하고 싶다. 할 수 있다면 오해도 풀고 싶다. 최근 터져나오는 기사들을 보며 #미투운동에 지지하는 입장이었는데 내가 그 대상자로 지목됐다는 점에 매우 놀랐다. 아직도 믿기지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TV리포트=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