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백지영과 NRG가 남다른 후배 사랑으로 주목받았습니다. 이들은 지난 4일 평창에서 열린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에서 엔딩 무대를 하고 있었는데요.

백지영은 옆에 있던 EXID 멤버들을 봤습니다. 이들은 짧은 무대의상에 추워하고 있었죠. 이에 NRG에게 가서 말을 걸었는데요.

NRG 멤버들은 입고 있던 패딩을 건넸습니다. 자상하면서도 훈훈한 분위기가 인상적인데요. EXID 멤버들은 괜찮다며 웃었죠.

화기애애한 모습이 돋보였습니다. NRG는 다시 한 번 패딩을 권했는데요. EXID 멤버들은 감사 인사를 전하며 패딩을 입었습니다.

돈독한 우정도 눈길을 끄는데요. 하니는 패딩 속으로 선미를 안았습니다. 혜린은 백지영에게 패딩을 같이 덮자고 했죠.

가요계 선후배 간 따뜻한 모습, 영상으로 보실까요?

<영상출처=뮤직슈퍼 MUSIC SUP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