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이성경이 동료 남주혁과 절친 지코와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5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절대 아니라고 못박았는데요.

이성경은 열애설 이후 각별히 주의하고 있다고 합니다. "과거에 비해 실내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낮은 챙의 야구모자 없이는 집 밖을 나가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어 "친구와 함께 걷기라도 하면 열애설과 소문이 쏟아진다"는 고충을 밝혔는데요. "남자 모델들을 비롯해 많은 루머가 있다. 기진맥진인 상태"라고 씁쓸하게 말했습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