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한 아이돌이 SNS에 꽃을 찍어 올렸다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바로 일본 걸그룹 'HKT48'의 우에키 나오의 이야기인데요.

그는 지난 2013년 구글 플러스에 꽃 사진을 찍어 올렸습니다. 아스팔트 틈에서 피어난 분홍색 꽃이었는데요. 그는 생명력에 감동해 물을 줬습니다.

그런데 그는 곧 경찰로부터 연락을 받게 됩니다. 꽃이 마약류로 재배 가능한 양귀비였기 때문인데요. 그는 그 사실을 모르고 찍었던 것입니다.

우에키 나오는 경찰로부터 마약류 재배 혐의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본인이 재배한 것이 아니라 무혐의로 풀려났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